2019.12.09 (월)

  • 맑음동두천 -2.3℃
  • 구름많음강릉 5.0℃
  • 연무서울 -0.1℃
  • 박무대전 -3.6℃
  • 박무대구 -3.7℃
  • 맑음울산 0.2℃
  • 박무광주 -0.8℃
  • 맑음부산 4.8℃
  • 맑음고창 -3.4℃
  • 흐림제주 8.5℃
  • 흐림강화 1.0℃
  • 맑음보은 -7.1℃
  • 맑음금산 -6.7℃
  • 맑음강진군 -3.3℃
  • 맑음경주시 -4.5℃
  • 맑음거제 0.4℃
기상청 제공

유기동물 보호구역

삼둥이를 품은 어미 진돗개의 비애


위의 어미 진돗개와 새끼들은 지난 7월 20일, 대구 외곽 지역인 달성군 가창면에서 구조됐다. 이처럼 대형견은 도시 외곽에 많이 유기된다. 대형견은 다른 작은 개들에 비해 산책의 반경이 넓고 다양해 사는 지역의 지리를 잘 외운다. 그래서 대형견은 집 주변에 유기할 경우 다시 집으로 찾아올 수 있어 주인이 차를 태워 멀리 외곽 지역에 버리는 것이다. 
진돗개는 그 특유의 성격으로 인해 유기되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진돗개는 남을 경계하고 주인만을 따르는 성격 때문에 사회성이 떨어질 수 있다. 그래서 주인이 관리에 어려움을 겪어 유기되기도 하고 입양도 잘 안 되는 편이다.   
유기된 이후 과수원을 운영하는 동네 주민이 이 진돗개를 발견해 3~4개월 간 먹이를 주며 돌봤다. 개는 돌봄 없이 일주일이 지나면 생명의 위협을 받는다. 이 개는 동네 주민 덕에 유기된 후에도 오랜 기간 생존할 수 있었다. 그러다 배가 불러오기 시작했다. 보통 개의 임신기간이 60일인 것을 생각하면 유기된 상황에서 새끼를 밴 것을 알 수 있다. 개가 유기된 후 보호해주던 주민은 새끼까지 돌볼 형편이 안 돼 결국 신고를 하게 됐다. 이후 어미개와 새끼 세 마리가 구조됐다. 
대형견이 도심 지역에 유기되면 사람들이 금방 위협을 느끼기 때문에 신고가 빠르게 된다. 그에 비해 도시 외곽 지역에서는 별 관심 없이 개를 놔두거나 돌봐주는 경우가 많아 신고가 상대적으로 느리다고 한다. 현재 어린 새끼 세 마리는 다행이도 입양이 된 상태다. 하지만 아직까지도 어미 개는 새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 어린 강아지들에 비해 성견들은 입양이 잘 되지 않는다.
이 개는 왕성하게 짖던 보호소 내의 다른 개들과 달리 조용했다. 진돗개라고는 믿을 수 없을 만큼 온순한 성격을 지닌 개였다. 몸에 큰 이상은 없지만 앙상한 체형이 눈에 들어왔다. 구조 당시부터도 마른 편이었으나 병원에서는 산책까지 꾸준히 시켜주며 돌볼 여력이 되지 않아, 보호소 생활이 길어지면서 근육량이 줄어들게 됐다.
동인동물병원 최동학 원장은 이 어미 진돗개가 가능하면 농장이나 시골 등 뛰어놀 수 있는 환경으로 입양되길 바라고 있다. 현재의 유기동물 관리체계는 동물보호법 제17조에 따른다. 유기동물 공고 후 10일이 지나면 지자체로 소유권이 넘어간다. 이후 1~2주가 지나면 안락사를 시키는 것이 원칙이다. 입양이 잘 되지 않는 대형견과 잡종의 경우에는 오래 보호되기 어려운 처지이기도 하다. 운 좋게도 이 어미 개는 7월 20일에 구조된 후 한 달이 넘은 지금까지 보호를 받고 있으며, 현재 입양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대구광역시 달성군 가창면에서 구조된 어미 진돗개와 새끼 세 마리

김민호 기자/kmh16@knu.ac.kr
사진: 장은철 기자/jec@knu.ac.kr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