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9 (월)

  • 흐림동두천 -3.5℃
  • 구름많음강릉 4.8℃
  • 연무서울 -0.5℃
  • 박무대전 -3.0℃
  • 박무대구 -3.4℃
  • 맑음울산 -0.8℃
  • 박무광주 -0.5℃
  • 맑음부산 4.3℃
  • 맑음고창 -2.9℃
  • 흐림제주 8.0℃
  • 흐림강화 1.0℃
  • 맑음보은 -6.8℃
  • 맑음금산 -6.2℃
  • 맑음강진군 -3.1℃
  • 맑음경주시 -4.0℃
  • 맑음거제 0.3℃
기상청 제공

미쓰백(2018) 조연 ‘미경과 일곤’에 관하여



미경은 아홉 살 지은의 계모다. 그는 자신의 남자친구인 일곤이 제대로 일도 하지 않고 빈둥거리기만 하는 원인이 지은이라고 생각해, 지은을 화장실이나 베란다에 가두고 폭행하는 등 학대한다. 이에 관객들은 미경을 주된 학대범이라고 생각하며 분노하지만, 극이 절정에 치닫는 순간 그 너머에서 늘 무관심한 태도로 방관하던 일곤을 보게 된다. 지은에 대한 미경의 집착은 일곤의 무신경함을 돌아보게 하며, 정서적인 방임도 아동학대의 일부라는 사실을 일깨워준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