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03 (금)

  • 맑음동두천 25.3℃
  • 구름조금강릉 25.6℃
  • 맑음서울 26.7℃
  • 구름많음대전 27.2℃
  • 대구 21.7℃
  • 울산 21.0℃
  • 흐림광주 24.5℃
  • 흐림부산 24.4℃
  • 구름많음고창 25.9℃
  • 흐림제주 24.4℃
  • 구름조금강화 26.4℃
  • 구름많음보은 25.6℃
  • 구름많음금산 25.1℃
  • 흐림강진군 23.1℃
  • 흐림경주시 21.4℃
  • 흐림거제 24.2℃
기상청 제공

보도기사

LINC+ 사업 재도전, 탈락의 아픔 씻을 수 있을까

URL복사

본교가 2년 전 탈락했던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이하 LINC+ 사업)’에 재도전한다.

본교는 2019년도 LINC+ 사업의 산학협력 고도화형 신규대학 선정을 위해 지난달 15일 교육부에 정성보고서를 제출했다. 본 사업은 산업선도형 대학 육성과 사회 수요를 반영한 맞춤형 인재양성 지원을 위한 국책 사업이다. 본교 연구산학처 양재용 산학기획팀장은 “LINC+ 사업은 산학협력으로 청년 일자리 감소와 지역경제 위축을 해결하는 것이 목표라며 사업 선정 시 학생들의 취·창업을 활성화하고 지역사회·기업과의 연계활동을 촉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본교는 지난 2017년 해당 사업에 탈락한 바 있다. 본교 학칙에 교수의 승진이나 재임용 평가 시 산학협력지표가 적용되지 않는 점, 전임 산학협력중점교원 수의 부족 등이 당시 주요 탈락 원인이었다. 이에 본교는 교원 재임용 심사에서 산학협력 실적을 반영하도록 교육 공무원 등 임용 규정을 개정했고, 지난달 1일부로 산학협력중점교원3명을 추가 임용했다.

본교는 사업 선정을 위해 지역사회·기업 관련 프로그램으로 현장밀착형 산업협력센터(ICC) 현장밀착형 지역사회협력센터(RCC) 대학-산업체 간 공동연구 및 공동연구 장비 활용 등을 제시했다. 교내 프로그램으로는 산학협력중점교수 등 인적자원 확대 학생 현장실습 캡스톤 디자인 교육 등을 계획하고 있다. 본교 LINC+ 사업단장을 맡은 대외협력부총장 서창교 교수(경상대 경영)본부가 진행하는 프로그램이 효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많은 학생들의 참여가 필요하다사업단 구성 후 사업 홍보 방안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LINC+ 사업에 선정되는 대학에는 20222월까지 매년 약 40억 원의 사업비가 지원된다. 본교는 오는 5일 한국연구재단의 대면평가를 앞두고 있고 선정 결과는 이달 안으로 발표될 예정이다.

 


김민호 전임기자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