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 구름조금동두천 1.6℃
  • 맑음강릉 4.4℃
  • 비 또는 눈서울 2.5℃
  • 맑음대전 -0.8℃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0.2℃
  • 맑음광주 2.1℃
  • 맑음부산 6.2℃
  • 맑음고창 -0.2℃
  • 맑음제주 7.8℃
  • 흐림강화 3.1℃
  • 맑음보은 -4.6℃
  • 맑음금산 -3.6℃
  • 맑음강진군 -0.8℃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보도기사

본교 민교협, 국정감사 지적 사항 해결 촉구

지난 6일 본교 민주화교수협의회(이하 민교협)가 국정감사에서 본교가 지적받은 문제해결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본관 앞에서 열었다. 이번 기자회견에는 ▲민주평등사회를 위한 전국교수연구자 협의회 ▲경북대70년사 정상화 동문·시민연대 등이 동참했다.
본교는 지난달 14일 진행된 2019년도 국정감사(이하 국감)에서 본교 간호대학에서 발생한 자녀 학사 및 연구 비리를 본부가 조직적으로 은폐·축소한 정황이 있다고 지적받은 바 있다. 이에 민교협 공동의장 손광락 교수(인문대 영어영문)는 “국정감사 지적사항을 보고 현수막과 대자보를 부착하고 기자회견을 주최했다”며 “비리 당사자를 (자퇴 전에) 징계하지 않은 이유를 공개하고 관계자를 문책해야 한다”고 말했다. 
간호대 학사 비리는 작년 2월에 제보돼 그 후 3개월 동안 진상조사위원회의 조사가 이뤄졌다. 그 결과 작년 9월 해당 교수는 본교 교육공무원 일반징계위원회 의결로 해임조치됐다(본지 1615호 “본교 비리 의혹 교수 해임, 재발 방지 필요해” 기사 참조). 국감 과정에서 본교 김상동 총장은 “부끄럽게 그지없는 상황이 발생했다며 자기 자제의 지도교수를 하고 논문을 쓰게 하는 것은 하지 말았어야 했다”고 발언했다.
또한 국감에서 『경북대학교 70년사』(이하 70년사) 출간과 배포 과정에서 본부의 의도적인 방해와 위법행위가 있다고 지적됐다. 민교협은 70년사를 계획대로 1,000부 발행할 것과 축소 발행한 이유를 공개할 것을 촉구했다. 이에 본교 기획조정과 권영대 기획팀장은 “지난 9월 조직된 70년사 민원처리위원회 내 의견 합치가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라며 “11월 중 70년사 민원처리위원회 4차 회의를 통해 해결 방향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동호 기자/kdh19@knu.ac.kr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