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5 (일)

  • 구름많음동두천 9.7℃
  • 구름많음강릉 12.9℃
  • 흐림서울 10.5℃
  • 구름많음대전 13.0℃
  • 구름많음대구 12.0℃
  • 구름많음울산 10.3℃
  • 구름많음광주 14.3℃
  • 구름많음부산 12.1℃
  • 구름많음고창 13.8℃
  • 구름많음제주 16.0℃
  • 구름많음강화 8.6℃
  • 구름많음보은 10.8℃
  • 구름많음금산 12.7℃
  • 구름많음강진군 13.9℃
  • 구름많음경주시 10.7℃
  • 구름많음거제 11.1℃
기상청 제공

복현메아리

내게도 하고픈 말이 있어요

‘82년생 김지영’이라는 영화는 여성이란 이유로 고통 받는 청년 기혼여성, 김지영의 이야기를 담아내고 있다. 그녀는 스트레스가 극에 달하면 어머니나 외할머니에게 씐 것처럼 행동하는데, 이 ‘빙의’ 증세는 이 영화의 핵심적 장치다. 이에 대해 이야기해보자 한다.
빙의 증세는 그녀의 주체성을 갉아먹는 요소들에 의해 심화됐다. 그렇기에 이는 그녀가 주체성을 회복한다면 해소될 것이다. 아이를 돌보면서 사회적인 무력감에 젖어가던 김지영은, 전 상사가 새로 회사를 차린다는 소식을 듣고, 그녀에게 일자리를 부탁하고자 한다. 육아를 하며 항상 칙칙한 옷만 입고 다니던 그녀는 전 상사와의 미팅을 위해 정성 들여 화장을 하고, 새파란 코트를 입으면서 생기를 내뿜는다. 이 장면은 그녀가 아들을 낳기 위한 과정 중에 태어난 딸, 누군가의 엄마, 내조 잘하는 아내이자 며느리이기 전에, 똑같은 인간이며, 그렇기에 남성과 마찬가지로 사회적 활동에서 자신의 가치를 확인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하지만 주변 상황으로 인해 결국 복직이 좌절됐을 때, 빙의 현상이 절정에 달한다는 점이 이를 방증한다.
이러한 빙의 장면은 여성 혐오의 폐해를 자세히 그려낸다. 어머니 세대가 겪어 왔던 여성혐오 문제는 여전히 존재하며, 딸 세대 또한 여전히 고통 받음을 은유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볼 만하다. 그런데 이러한 지점을 두고, 몇몇은 김지영의 빙의 현상을 그저 여성 특유의 피해 의식 정도로 폄훼한다. 더 나아가 그 몇몇을 포함한 대다수 젊은 남성들은 자기들이 여성혐오의 주체가 아니라고 웅변한다. 어머니 세대가 얼마나 큰 고통을 겪었는지 알고 있으며, 아버지 세대가 여성들에게 얼마나 무심했는가를 지적하면서도 동시에, 우리 젊은 남성들은 그런 나쁜 짓을 해본 적이 없다고 냉정하게 선을 긋는다.
그러나 이것은 명백한 허위다. 인간의 역사는 본질적으로 아날로그이기 때문이다. 그렇게 결백을 주장하는 남성들 역시 그들이 혐오 주체로 지적한 이들로부터 태어나 그 세대에게 교육을 받으며, 그들과 함께 직장생활을 하고, 윗세대의 미디어 활동, 정치 활동 등을 경험하고 있다. 그들은 차별적 환경에 대한 끊임없는 성찰 없이는 유서 깊은 가부장적 사고방식으로부터 결코 자유로울 수 없다는 것을 간과한 것이다. 안타깝게도, 강력한 가부장 시대를 살아온 여성들 중 대다수도 어쩔 수 없이 그 시대상을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이고, 이를 다음 세대에게 고스란히 전수하려 한다. 극중에서는 김지영이 시어머니와 겪게 되는 수많은 갈등 상황을 통해 이를 표현하고 있다.
감독은 이 사회에 끈질기게 들러붙은 여성혐오를 고발하고, 동시에 이러한 부조리가 사라진 세상을, 영화 결말부에서 남자의 색으로 통하는 파란색 옷을 입고, 여자의 색이라 불리는 분홍색 양말을 신은 김지영의 딸을 묘사함으로써 염원한다. 성별에 따른 임의적 구분과 차별이 다음 세대에서는 완전히 허물어지리라는, 일종의 잠언이기도 하다. 이 영화를 비롯하여, 끊임없는 고발과 저항을 통해 그러한 사회가 도래할 수 있기를 바란다.


이주형
(사회대 신문방송 17)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