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 구름많음동두천 3.4℃
  • 맑음강릉 ℃
  • 서울 2.9℃
  • 맑음대전 -1.2℃
  • 맑음대구 -0.9℃
  • 맑음울산 1.8℃
  • 맑음광주 1.7℃
  • 맑음부산 6.7℃
  • 맑음고창 0.4℃
  • 맑음제주 7.5℃
  • 흐림강화 4.7℃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4.1℃
  • 맑음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2.6℃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기자유변

애완견이 아니라 반려견인 이유

현재 우리나라 가정에서 반려견을 키우고 있는 인구가 1천만 명 이상이라고 한다. 반려견을 ‘아이’라고 부르거나 돌잔치, 생일잔치 등을 해 주고 유치원에까지 보내는 사람들도 있다. 가까이 두고 귀여워한다는 뜻을 가진 ‘애완견’보다 가족 구성원이란 의미가 더해진 ‘반려견’이라는 단어가 있음에도 여전히 ‘애완견’이라는 단어로부터 파생된 ‘애견샵’이라는 이름의 업체들이 많다. 애견샵에서 동물을 쇼핑하듯 구매하는 것은 생명의 상품화로 생명경시 풍조를 야기하고 강아지 공장에서 평생 번식기계로 살아가는 종견과 모견의 고통의 악순환을 재생산하는 행위일 수도 있다. 또한, 애견샵에 전시된 동물의 입장에서는 낯선 사람들이 마치 자신을 인형을 사는 것처럼 쉽게 사고 버리는 것으로 보일 것이다.
뉴스를 보면 자신이 키우는 동물을 학대하는 경우도 많이 비춰진다. 돈을 주고 동물을 구매했다고 해서 다 주인의 자격이 주어지는 것은 아니다. 주인다워야 주인인 것이다. 그 누구도 값을 치렀다는 이유로 때리거나 함부로 대할 권리를 가질 수는 없는 것이다. 사랑으로 교감하고 서로 아끼고 의지해 없어서는 안 될 존재가 되어주지는 못할망정 동물을 화풀이 대상이나 노예정도로 생각하는 이들도 있다. 꼭 뉴스에 나오지 않았더라도 동물들에게 큰 정신적 상처를 주는 사람들이 있음을 우리는 알고있다. 말은 못하지만 동물들도 감정이 있고 누군가에게 버려졌다는 것은 분명 그들에게 큰 슬픔으로 다가올 것이다.
동물을 ‘버린다’는 것은 몰래 버린 것, 애견샵에 다시 가져다준 것, 다른 가정에 준 것까지를 모두 포함하는 것이다. 일단 끝까지 책임지지 않은 것은 고의적으로 버린 행위가 될 수 있다. 관리 소홀로 잃어버린 것 역시 잘못에서 벗어날 수 없다. 생명을 책임지지 않고 버린 이들의 해명은 구차한 변명으로 보인다.
나도 집에서 강아지 가족을 키우고 있다. 내가 직접 수컷 강아지와 암컷 강아지를 파양당한 집으로부터 데리고 와서 내 방에 공간을 나눠줬다. 지금은 둘 사이에서 태어난 딸과 함께 같은 공간에서 숨결을 나누고 같이 뛰어놀고 있다. 우리는 숨이 멎는 삶의 마지막 순간까지 함께하자는 약속을 나눴고 그 아이들은 나에게 곁을 내어주고 있다. 그런데 모든 사람이 나처럼 동물을 가족으로 생각하지는 않는 것 같다. 나이가 들고 더 이상 귀엽지 않아지거나 병이 들면  길거리에 버리는 사람들이 많다고 한다. 너무 가슴 아픈 일이다. 반려견은 삶을 함께 살아가는, 그야말로 ‘반려자’이자 ‘동반자’이다. 그들 역시 함께 살아가는 가족으로 여겨야 한다.
반려견과 함께 있을 수 있는 시간과 환경, 경제적인 문제 등을 고려하지 않은 채 단순히 동물을 좋아한다는 이유로 반려견을 분양받아 이러한 결과를 초래했다고도 볼 수 있다. 그러므로 반려견을 키우면서 나타나는 문제점들을 막기하기 위해 출장이나 여행 같은 장기간 부재 시, 그리고 이웃의 피해와 거주 공간의 문제 등이 생겼을 때만이라도 반려견을 맡아줄 시설의 증설이 필요하다. 더 나아가 우리와 함께 살아가는 반려견의 보호와 복지를 위한 각종 서비스가 증가해 더는 유기견들이 생겨나지 않기를 기대한다.
또한 동물을 구매하지 않고 입양하는 문화가 자리 잡는다면 동물을 물건처럼 대하는 인식은 점차 사라질 것이다. 그로 인해 무책임하게 동물을 유기하는 사람들 또한 줄어들 것이다. 행여 동물을 버리는 사람이 있더라도 유기견들은 새로운 가정에 입양돼 더 좋은 환경에서 행복한 삶을 보낼 수 있을 것이다.


김동호
사회전문 기자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