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6 (월)

  • 구름많음동두천 8.8℃
  • 구름많음강릉 9.4℃
  • 구름많음서울 10.3℃
  • 구름많음대전 9.3℃
  • 흐림대구 8.6℃
  • 흐림울산 10.2℃
  • 맑음광주 9.7℃
  • 흐림부산 10.6℃
  • 맑음고창 11.7℃
  • 제주 15.1℃
  • 흐림강화 10.2℃
  • 맑음보은 5.4℃
  • 흐림금산 7.1℃
  • 맑음강진군 4.7℃
  • 흐림경주시 6.4℃
  • 구름조금거제 7.4℃
기상청 제공

보도기사

대학 특허 페어, 미래 발명가의 기술 정착 돕다

지난달 28일 대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본교와 기술보증기금의 주최로 ‘2019년 대구경북권역 대학 특허 페어(이하 특허 페어)’가 열렸다. 기술보증기금은 기술보증기금법에 의해 설립된 정부출연기관으로서 기술혁신형 기업에 기술보증 및 기술평가를 지원해 기업의 기술경쟁력을 제고시키는 기술금융 전문지원기관이다. 
특허 페어는 행사장인 인터빌리지 1·2·3 등 총 세 곳에서 진행됐다. 인터빌리지 1에서는  본교를 포함한 ▲금오공과대학교 ▲대구가톨릭대학교 ▲영남대학교 등 8개의 대학과 5개의 지차체가 주관해 기술발표를 진행했다. 인터빌리지 2에서는 주로 대구 경북지역에서 참석한 기업에게 각 대학의 연구결과가 이전될 수 있도록 상담을 진행했다. 인터빌리지 3에서는 각 학교 청년TLO(대학기술이전전담조직) 소속의 연구자가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 날 특허 페어는 행사 관계자, 사전 신청자 외 128명이 참가했으며 56개의 기술이 소개됐다. 
인터빌리지 1에서 ‘우이초 추출물의 광노화 피부 개선 활성’을 발표한 본교 이상한 교수(농생대 식품공학)는 “중국 유학생의 오랜 경험을 통한 아이디어를 이용해 연구에 착수했다”며 “우이초 추출물이 자외선 등 스트레스 자극으로 인한 피부상의 홍반을 동반한 손상을 개선하고 피부 노화를 억제 또는 개선할 수 있다는 점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허 페어 담당자인 본교 산학협력단 기술경영창업부 김성한 기술사업팀장은 “본교 및 타 대학에 다양한 우수 기술들이 있다”며 “그 기술들을 활용하기 위해 기업을 초청해 소개·홍보하는 자리”라고 설명했다. 


김민성 수습기자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