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9 (일)

  • 흐림동두천 21.8℃
  • 흐림강릉 22.7℃
  • 구름많음서울 24.7℃
  • 구름조금대전 24.3℃
  • 구름많음대구 22.6℃
  • 구름많음울산 21.1℃
  • 구름많음광주 24.9℃
  • 구름조금부산 22.1℃
  • 구름많음고창 22.7℃
  • 구름조금제주 24.1℃
  • 구름많음강화 23.1℃
  • 구름조금보은 20.1℃
  • 구름조금금산 21.3℃
  • 구름조금강진군 23.3℃
  • 구름많음경주시 20.9℃
  • 구름조금거제 22.3℃
기상청 제공

본교 출판부 책소개

이사벨라 버드 비숍의 황금 반도

URL복사


도서명 : 이사벨라 버드 비숍의 황금 반도
저자/역자 : 이사벨라 L. 버드 비숍/유병선
출판사 : 경북대학교 출판부
출간일 : 2017년 2월 27일
면수 : 444면
정가 : 25,000원


이 책은 1883년에 출간된 이사벨라 루시 버드 비숍의 Golden Chersonese and the way thither의 국내 첫 번역서다. 1878년 12월 말부터 이듬해 2월 25일까지 홍콩·광저우·사이공·싱가포르를 거쳐, 당시만 해도 유럽인의 발길이 닿지 않았던 말레이반도 서안의 말레이왕국 숭에이 우종·슬랑오르·페락을 탐사하고 생동하는 필치로 뛰어난 통찰력을 유감없이 드러낸 여행서의 고전이다.
『조선과 그 이웃 나라들』을 통해 우리에게 ‘비숍 여사’로 널리 알려진 버드는 순종적 여성상을 미덕으로 삼던 빅토리아 시대에 단신으로 세계 곳곳을 누비며 15권의 책을 저술한 걸출한 여행작가이자 영국왕립지리학회 최초의 여성 회원이기도 하다. 버드의 여행과 저술은 3기로 나눌 수 있다. 1850~1860년대 건강상의 이유로 미국과 호주 등지에 체류하며 여행가이자 작가로서의 잠재력을 확인한 초기, 1870년대 후반 일본에서 말레이 반도에 이르는 동아시아 기획 탐사에 나선 중기, 쉰여덟의 나이에 티베트에서 한국·중국까지 본격 탐사에 나서며 여행작가로서의 섬세한 필치를 유감없이 발휘하는 동시에 인문지리학자로서의 깊은 통찰력을 여실히 보여 준 후기로 대별된다. 이 책은 중기를 대표한다.
버드는 7개월간의 일본 여행을 마치고 영국으로 돌아가던 중 사전 준비도 없이 황금 반도로 행로를 바꿨고, 늘 그랬던 것처럼 우여곡절과 주체할 수 없는 감흥을 글로 써 집에 홀로 있는 여동생 헨리에타에게 편지를 띄웠다. 이 책은 예정에 없던 여로에 들어선 버드가 하나뿐인 피붙이에게 열대의 정글에서 부친 절절한 편지다. 그런데 버드가 황금 반도 여행에서 돌아온 이듬해 헨리에타가 세상을 떠나고 만다. 이후 버드는 동생의 주치의였던 존 비숍과 결혼했지만 5년 뒤 사별하고 시나이 반도·카슈미르·티베트·페르시아·한국·중국을 탐사하며 빼어난 여행기를 남겼다. 그러나 집에 홀로 남겨진 동생을 위해 마음에서 우러나와 쓴 재치와 생동감 넘치는 여행기는 사실상 이 책이 마지막이었다.
총 23개의 편지로 이뤄진 이 책은 그 안에 담긴 다채로운 에피소드들을 별도의 제목으로 붙인다면 100여 개는 족히 될 정도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버드는 방문한 현장을 마치 그와 함께 여행한다는 착각이 들 정도로 자신의 느낌을 손에 잡힐 듯 생생하게 글로 남겼다. 역사상 버드만큼 세상의 구석구석을 두루 여행하고, 지금도 읽히는 뛰어난 여행기를 많이 남긴 사람은 드물다. 이 책은 그 가운데서도 백미라 할 만하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