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6 (목)

  • 맑음동두천 25.9℃
  • 구름많음강릉 23.9℃
  • 구름조금서울 26.0℃
  • 구름많음대전 26.0℃
  • 구름많음대구 25.6℃
  • 구름많음울산 24.4℃
  • 흐림광주 24.9℃
  • 구름많음부산 23.4℃
  • 구름많음고창 26.1℃
  • 제주 22.8℃
  • 구름조금강화 24.7℃
  • 구름많음보은 23.5℃
  • 구름많음금산 25.7℃
  • 흐림강진군 22.0℃
  • 흐림경주시 25.6℃
  • 흐림거제 22.5℃
기상청 제공

기자유변

음주문화에서 살아남기

URL복사
중·고등학교 시절에는 담배와 술을 전혀 손에 대지 않았다. 모범생이어서라기보다는 애초에 관심이 없었던 것 같다. 몇 번 술을 권한 친구들도 있었지만 어렵지 않게 거절했다. 하지만 수능을 치고 대학생이 되니 술자리가 잦아졌다. 처음으로 술을 마신 건 대학교 신입생환영회 자리에서였다. 신입생을 위한 여러 프로그램도 있었지만 술도 꽤 많았다. 처음 마신 소주가 내겐 너무 써서, 다른 친구들도 많이 못마셨을 거라고 생각했고 산처럼 쌓아둔 술이 많이 남았을 거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환영회를 마치고 돌아갈 때 보니 그 많던 술이 다 없어졌다. 안 마신 친구들도 꽤 있었는데, 누가 다 마셨지?’ 싶어 의아했다. 그러나 이 의문은 대학 생활을 하며 만났던 가지각색의 주당들을 보니 곧 사라졌다. 
이제 성인이 된 내게 술자리는 자연스레 내 삶의 일부가 되었다. 중·고등학교 시절처럼 술자리를 마다할 방패도 없고, 매번 술을 거절하기도 어려웠다. 그 이후엔 어차피 마실 거면 다른 이들처럼 즐겨보자는 생각도 들었다. 그 후로 소주 한 병쯤 마셨을까? 그때 깨달았다. 난 술과 맞지 않는다. 내겐 맛도 없을 뿐만 아니라 한 잔만 마셔도 얼굴이 빨개지고 반 병쯤 넘어가면 머리가 깨질듯 아프기까지 했다. 기분이 좋은지도 사실 잘 몰랐다. 인터넷에 검색을 해 보니 이러한 현상을 아시안 플러시(Asian flush)라 부른다고 한다. 이 증상을 가진 사람들은 선천적으로 술의 독소를 분해하기 어려워 술을 즐기는 것이 어렵다는 내용이었다. 술을 마시면 우리가 섭취한 술의 핵심성분인 에탄올이 몸 속에서 ‘아세트알데히드’라는 1급 발암물질로 바뀌게 되는데 어떤 이들은 유전적으로 이 물질을 분해하는 힘이 매우 약하다고 한다. 이런 이들에게 술을 권하는 것은 어떤 음식에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에게 그 음식을 권유하는 것과 같은 셈이다. 
술은 하나의 기호식품일 뿐이다. 하지만 아직도 우리 사회에서 술은 단순한 기호식품 이상의 역할을 하는 것 같다. 과거 통일신라시대에 연회를 즐기던 ‘포석정’에서부터 현재의 술 게임까지, 술은 집단공동체의 획일성을 강조하고 유대감을 형성하는 매개체 역할을 해 왔다. 지금도 조직 문화가 강한 곳에서는 여전히 ‘폭탄주’를 섞으며 자신들만의 일체감을 강조하기도 한다.
이러한 모습들을 나쁘다고는 말하고 싶지 않다. 문화가 내게 맞지 않다고 함부로 바꾸거나 비난할 수 있는 건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나 아직도 대학 신입생이 선배가 주는 술을 감당하지 못해 죽었다거나, 많은 직장인이 술로 인해 건강을 잃었다는 뉴스를 보면 안타깝다. 과연 대체 어디까지를 단지 ‘술 문화니까’, ‘쟤가 술이 약해서 그래’ 라고 이해해 줘야 하는 걸까?
누군가가 담배를 싫어한다고, 커피를 싫어한다고 해서 아무도 그들을 타박하지 않는다. 기호식품이란 ‘사람 몸에 필요한 영양소가 들어 있는 것은 아니지만, 독특한 향기나 맛 따위가 있어 즐기고 좋아하는 식품’을 말한다. 언젠가는 술이 단지 하나의 기호식품이니, 술을 견디지 못하는 아시안 플러시들을 이해해주고, 그들이 술자리를 즐기기 싫어해서 그런 것이 아님을 알아주는 세상이 얼른 오면 좋겠다. 아직은 맥주 한 잔보다는 초코우유가 더 취향인 나, 과연 이 술문화 사회에서 잘 견뎌 나갈 수 있을까? 


김민성
문화전문 기자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