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0 (목)

  • 흐림동두천 21.6℃
  • 흐림강릉 19.8℃
  • 서울 23.7℃
  • 대전 23.4℃
  • 흐림대구 24.9℃
  • 박무울산 22.7℃
  • 광주 23.3℃
  • 흐림부산 21.9℃
  • 흐림고창 22.4℃
  • 제주 27.1℃
  • 흐림강화 20.0℃
  • 흐림보은 21.3℃
  • 흐림금산 21.4℃
  • 흐림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4.1℃
  • 흐림거제 22.7℃
기상청 제공

보도기사

본교, 전국 대학 최초 탄소 중립 캠퍼스 사업 협약 맺어

URL복사
본교는 지난 10일 본관 중앙회의실에서 대구시, 민간기업과 전국 대학 최초로 캠퍼스 탄소중립 공간 조성사업에 관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본 사업의 목표는 ▲캠퍼스를 마이크로그리드(신재생 에너지원과 에너지저장장치를 기반으로 전력을 자급자족하는 체계)로 구축 ▲2040년까지 에너지자립 100% 달성 ▲2040년 26,363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해 Net-Zero 캠퍼스 달성 ▲탄소중립을 위한 지역거점 역할을 할 수 있는 기업연계형 탄소중립 지역거점 센터 구축이다.
연구산학처 박춘욱 교수는 “본교 캠퍼스는 에너지 다소비 건물로 지정 관리되고 있어 온실가스 배출의 주체 중 하나다”며, “따라서 본교는 건물 에너지 사용량을 줄이고 에너지 자립화 노력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실제 본교는 2017년 전력소비량이 가장 많은 대학 중 56,782 MWh로 2위를 차지했다. 또한, 온실가스 배출량에서도 26,363 톤으로 2위를 기록한 실정이다. 
본교는 이번 협약으로 2040년까지 교내에 친환경 자동차만 운행하는 시스템을 도입하고, 마이크로그리드를 건물 단위로 구축한다. 이는 교내에서 발생하는 모든 에너지를 저탄소 에너지로 전환하고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기 위함이다. 또한, 탄소중립 연구 개발 기반을 조성하고 인재양성에도 힘쓸 예정이다.
박 교수는 “본교가 탄소중립 캠퍼스가 되기 위해서는 학교 구성원 전체가 적극적으로 참여해 작은 일부터 실천해야 한다”며, “온실가스 감축과 탄소 중립에 대한 이해와 함께 왜 본교가 탄소중립 캠퍼스가 돼야 하는지 아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서 “탄소중립 대학 캠퍼스를 조성하게 되면 본교 캠퍼스가 하나의 에너지 시장으로서 다양한 에너지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는 산업육성의 전초기지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며 “이 모델은 대구시로 확장 가능하고 전국 규모로 확장해 나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강예진 기자 kyj20@knu.ac.kr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