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5 (목)

  • 맑음동두천 -0.3℃
  • 구름조금강릉 7.7℃
  • 맑음서울 4.0℃
  • 구름조금대전 6.8℃
  • 맑음대구 2.5℃
  • 맑음울산 8.0℃
  • 구름많음광주 6.8℃
  • 맑음부산 8.9℃
  • 구름많음고창 8.0℃
  • 구름조금제주 12.3℃
  • 맑음강화 2.1℃
  • 구름많음보은 1.6℃
  • 맑음금산 4.8℃
  • 맑음강진군 1.8℃
  • 맑음경주시 3.7℃
  • 구름조금거제 9.2℃
기상청 제공

동아리소개

자유롭게 말할 수 있는 곳, 솔토론회

URL복사

▲ 수요집회에서 아프가니스탄 난민 문제 해결 방안에 대해 모의유엔형식으로 토론을 진행하는 모습

‘솔토론회’는 본교 중앙 동아리 소속 토론 동아리다.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누는 솔토론회를 통해 47명의 부원들은 언변은 물론 시사상식까지 보충하고 있다. 솔토론회의 회장 홍채원(사회대 심리 17) 씨와 직접 인터뷰를 진행했다.

Q. '솔토론회'는 어떤 의미인가?

A. ‘솔’은 순우리말로 소나무를 뜻한다. 언제나 푸른 소나무처럼 동아리원들이 동아리 내에서 언제나 다양한 생각을 펼칠 수 있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지어진 이름이다. 1973년 동아리 개설 당시엔 ‘솔독서회’ 라는 명칭 하에 독서 토론만을 진행했으나, 2008년부터 더 다양한 토론 활동을 하게 돼 명칭을 변경했다.

Q. 주로 어떤 활동을 진행하는가?

A. 우선 ‘정기집회(수요집회)’를 한다. 매주 한 번 백신 의무화, 고등학교 문·이과 통합 등 다양한 주제 중 하나를 정해 토론을 진행한다.
지난 학기부턴 독서토론회 소모임도 운영하고 있다. 한 달에 한 권의 책을 골라 토론보다는 의견을 나누는 형식으로 진행한다. 방학 땐 토론 스터디를 통해 토론에 대해 더 깊이 있게 공부하기도 한다. 이외에도 내부 토론 대회인 ‘솔 토론대회’를 열고, 외부 토론 대회에 참여하며, 엠티 및 친목 활동을 진행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Q. 인상 깊었던 활동 경험을 말해달라.

A. 올해는 지난해와 달리 외부 토론 대회가 많이 열렸는데, 솔토론회는 그중 8월에 개최된 ‘2021 대한민국 열린 토론대회’에 나갔다. 그 과정에서 대회심사위원들 중 한 분과 커넥션이 생겨, 대회 이후 심사위원분께 강연을 요청해 비대면으로 토론에 대한 교육 및 피드백을 받은 것이 기억에 남는다.
내부 활동의 경우 ‘솔 토론대회’를 들 수 있다. 신입 부원 등 몇몇 부원들은 외부 토론 대회에 부담을 느끼기도 한다. 그런 부원들도 실제 대회와 비슷한 기회를 갖게 하고자 솔토론회 부원들끼리 직접 토론 및 심사를 진행한다. 이제껏 사형제 폐지, 원전 중단 등 다양한 주제를 다뤘기 때문에, 다가올 솔 토론대회도 기대가 된다.

Q. 동아리 내의 분위기는 어떤가?

A. 토론을 격한 의견 대립과 같게 보고 짐짓 겁을 먹는 학생들이 있다. 하지만 토론과 말싸움은 다르다. 토론은 어떤 주제에 대해 찬성과 반대로 나뉘어 논리적인 근거를 통해 서로를 설득하는 논박의 과정이다. 설득을 위해선 필연적으로 상대방의 말을 잘 듣고, 본인 또한 예의 바르게 말을 해야 한다. 동아리 내에선 그런 부분을 조심하고 있고 그래서 서로 다툼 없이 편안한 분위기가 유지되고 있다.

Q. 동아리가 오래 유지될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인가?

A. 열정 넘치는 부원들과 책임감 있는 임원들, 졸업 후에도 솔토론회에 지원을 아끼지 않는 선배들이 많다. 또한 토론에 흥미와 관심이 있는 신입 부원들이 꾸준히 동아리에 들어오는 것 또한 동아리가 오래 지속되는 원인이라고 생각한다.

Q. '솔토론회'의 목표와 방향성은 무엇인가?

A. 부원들이 대학생으로서 동아리에서만큼은 여러 이슈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눌 수 있는 토론의 장을 만들고, 그것을 이어나가는 것이다. 또한 많은 부원 개개인이 동아리 활동을 통해 논리적으로 말하는 능력을 얻고자 한다. 이렇듯 솔토론회는 토론에 대해 부담없이 배워갈 수 있는 부분이 많은 동아리이므로, 토론에 관심 있는 학생들을 꾸준히 충원하고자한다. 솔토론회 인스타그램 계정(@knu_sol_debate)에서 자세한 정보를 확인하고 학생들이 편히 연락 주길 바란다.


조희수 기자 verysender@knu.ac.kr



포토뉴스